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logo

한국어

종합뉴스




도경완(40) 아나운서가 KBS에 사표를 제출하고 프리선언을 했다. 1일 오전 뉴스1에 따르면 도경완 아나운서는 최근 퇴사를 결심, KBS에 사의를 표명했다. 도경완은 새로운 도전을 위해 입사 13년만에 과감하게 결단을 내렸다. 
도경완은 이날 한 매체에 사의를 표명한 것이 맞다며 “퇴사 이후 정해진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말했다.
도경완의 사표 제출은 놀라움을 자아냈다. 과거 도경완은 프리 선언이 제기될 때마다 이를 일축해왔기 때문. ‘1대100’ 출연 당시 “프리 선언을 하지 않는 것이 (장윤정과의) 결혼 조건이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장윤정은 “아무래도 한 사람은 고정적인 수입이 있어야 할 것 같았다”며 “도경완의 월급은 고스란히 저축한다. 나는 수입이 불규칙하다 보니 꼬박꼬박 수입이 들어오는 게 부럽다”고 설명한 바 있다. 또 다른 방송에서 장윤정은 “도경완에게 꿈이 뭐냐고 물어봤더니 방송사에서 정년퇴직하는 게 꿈이라더라”고 전하기도 했다.도경완은 홍익대학교 전기전자공학과를 졸업, 2009년 KBS 제35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도경완은 지난 2013년 트로트 가수 장윤정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신상출시 편스토랑’ 등에 출연하고 있으며 지난해 ‘2020 KBS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진행을 맡기도 했다.
한편, KBS는 도경완의 빈 자리를 대신해 하하가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내레이션으로 참여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새로운 내레이터 하하의 활약은 오는 3일 일요일 밤 9시 15분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363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9 BTS콘서트 가고 싶어서 알바…美다운증후군 소년에 ‘VIP 입장권’ 깜짝 선물 kaesnews 2021.11.26 414
148 “김선호 전 여친 A씨, 쿨 이재훈과 제주 유흥주점서 포착” kaesnews 2021.10.30 578
147 ‘소품총 비극’ 볼드윈 “충격과 슬픔 말로 표현 못해”…촬영감독 애도 kaesnews 2021.10.23 3097
146 이수만은 왜 SM엔터를 매각하나…CJ ENM 인수 유력 kaesnews 2021.10.19 3198
145 미 예능 ‘탈출쇼’ 쇼크…공중서 차량 두 대와 폭발 순간 kaesnews 2021.10.18 770
144 유흥업소인지 몰랐다는 최진혁, 이어지는 물음표 kaesnews 2021.10.10 2123
143 미·유럽 학교 ‘오징어게임’ 폭력성 주의보…“시청·모방 제한” kaesnews 2021.10.10 1054
142 “깔끔한 이정재 못 알아볼 뻔”…팰런쇼 출연에 美 반응 kaesnews 2021.10.08 622
141 정우성, 아프간 난민에 1억 기부…“절박함에 귀기울여야” kaesnews 2021.09.08 612
140 방탄소년단, 기네스 ‘명예의전당’ 입성…세계기록 23개 kaesnews 2021.09.03 611
139 안혜경 “4년간 일 없어, 미치는 줄…사무직 알바 시작” kaesnews 2021.08.15 703
138 "'개츠비'처럼 비극" 승리의 몰락 kaesnews 2021.08.15 1239
137 "암 재발은 황당 주장" 진성, 가짜 뉴스에 몸살 kaesnews 2021.08.15 711
136 ‘폭행 혐의’ 김호중, 내사 종결…“양측 다 처벌 원치 않아” kaesnews 2021.08.10 1680
135 "더이상 안참는다"…박수홍, 유튜버 김용호·허위제보자들 형사 고소 진행( kaesnews 2021.08.03 653
134 샤론 스톤 “전 제작진 백신 접종 요구에 해고 협박 받아” kaesnews 2021.08.03 3312
133 '진화♥' 함소원, '조작 논란' 이후 심경 "이 늦은 나이에 시작하는 것이 맞나" kaesnews 2021.08.01 1630
132 김용건 변호인 “39세 연하 A씨 출산 책임지고 지원할 것” kaesnews 2021.08.01 851
131 “술 취한 박수홍 사이코패스 돌변, 펜션서 강간 수준…악마였다” 전 여친 폭로 kaesnews 2021.08.01 719
130 주병진, 사우나서 40대 男 멱살잡이…폭행 혐의로 검찰 송치 kaesnews 2021.07.31 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