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logo

한국어

한인단체소식 및 정보

단체소식이나 한인회 소식은 help@k-aes.com 로 보내주시면 바로 올려드리겠습니다.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이 해외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추진하면서 현지에서 활동 중인 시민단체들과 마찰을 빚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과 독일의 일본군 위안부 관련 단체 관계자들은 윤 전 이사장이 이들 단체를 무시한 채 새로운 단체를 세워 갈등이 생기기도 했고, 해외 소녀상 건립 과정에서도 현지 시민단체들과 여러 차례 대립했다고 주장했다. 20일 취재 결과를 종합하면 정의연은 해외에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추진하면서 현지 단체와 충분히 논의하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이사장이 현지 단체 의견은 제대로 듣지 않은 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연 전신)의 치적을 부풀리는 데만 주력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논란의 중심에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글렌데일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이 있다. 2013년에 세워진 ‘미국 1호 소녀상’이다. 현지 시민단체 관계자에 따르면 이 소녀상이 시의 공공부지에 세워질 수 있었던 건 2007년부터 미국 서부지역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해온 ‘위안부행동(전 가주한미포럼)’ 덕분이었다.
위안부행동은 2007년 7월 일본계인 마이크 혼다 전 의원과 함께 미 하원에서 ‘일본군 위안부 결의안’을 통과시키는 데 일조했다. 결의안은 일본에 위안부 역사를 사죄하고 다신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교육을 촉구하는 내용이었다. 결의안 통과를 계기로 미국에서의 소녀상 설치를 위한 공감대와 기부금이 마련될 수 있었다.

위안부행동 관계자 A씨가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국회의원 당선인에게 2013년 8월 미국 글렌데일 소녀상 제막식 이후 보낸 이메일 내용. A씨는 정대협이 자신들을 무시한채 현지에 단체를 세우는 것에 대한 해명을 요구했다. 제보자 제공

하지만 2013년 7월 소녀상 제막식 직후 윤 전 이사장과 위안부행동의 갈등이 시작됐다. 제막식에 초대받아 미국을 다녀온 윤 전 이사장이 8월 언론 인터뷰에서 소녀상 설치와 관련 현지 시민단체의 노력을 제대로 소개하지 않고 정대협의 활동만 강조했기 때문이다. 위안부행동 관계자 A씨는 “인터뷰에서 위안부행동의 활동을 언급하지 않은 것에 대해 윤 전 이사장에 불만을 표했더니 ‘칭찬에 소홀해 미안하다’ ‘한국 정부에게 상을 내리도록 하겠다’는 등 엉뚱한 대답만 했다”며 “심한 모욕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국회의원 당선자가 위안부행동 관계자에게 보낸 이메일 일부 내용. 윤 당선인은 위안부행동 이이름을 밝히지 않았고 현지 단체 창설에 대해 오해가 없기를 바란다는 내용을 적은 뒤 "정부에 (위안부행동의) 공을 칭찬해 줄 방법에 대해서도 문의를 했다" "우리가 칭찬을 소홀한 점에 대해 죄송한 마음" 이라고 썼다. 제보자 제공

A씨는 또 “윤 전 이사장이 현지 활동가들과 논의 없이 정대협 산하 지부격인 ‘나비모임’을 미국에 만들었다”며 “해명을 요구했지만 알맹이 없는 이메일을 보내와 더는 함께 일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윤 전 이시장이 보내온 이메일은 정의연의 고충을 토로하는 내용이 대부분이었다고 한다. A씨는 “결국 위안부 할머니 문제보다 정대협 위상 세우기가 우선이었던 것이냐”고 반문했다.
지난해 10월 미국 버지니아주 애넌데일에 세워진 소녀상 관련 진통도 계속되고 있다. 미국의 위안부 관련 단체들의 목표는 소녀상을 공공부지에 설치해 미국 주류사회에 위안부 문제를 효과적으로 알리는 것이었다. 하지만 정의연이 지원하는 한 단체는 공공부지를 찾기 어렵다는 이유로 한인타운 사유지에 소녀상을 세웠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A씨는 “한인 사유지에 소녀상을 설치하면 일본 정부가 신경도 쓰지 않는다”면서 “이러면 미국에 소녀상을 세우는 의미가 없다”고 비판했다.
독일에서도 비슷한 목소리가 나온다. 독일에서는 교민들이 직접 건립추진위원회(건추위)를 결성해 2017년 3월 바이에른주 비젠트시의 한 공원에 소녀상을 세웠다. 건추위 회원과 친분이 있는 독인일의 협조를 받아 그가 소유한 공원에 소녀상을 세운 것인데, 얼마 지나지 않아 공원 소유주가 소녀상의 비문을 철거했다. 일본 정부의 압박 때문이었다. 건추위 관계자 B씨는 “역사가 기록된 비문이 없으면 소녀상은 그저 ‘동양 소녀’의 동상에 불과하다고 판단해 비문 철거에 강력 반대했다”면서 “그런데 윤 전 이사장 측에서 ‘비문만 가리면 어떻겠느냐’고 다른 시민단체를 통해 의견을 보내왔다”고 했다. B씨는 “정의연이 독일 소녀상과 아무 관계도 없는데 무슨 자격으로 의견을 개진한 건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정의연은 이들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다. 정의연 관계자는 “정의연은 해외 위안부 단체와 갈등을 빚은 적이 없다”면서 “독일 소녀상 비문 철거 과정에 정의연은 전혀 관여한 적 없다”고 선을 그었다. 국민일보는 윤 전 이사장에게도 전화와 문자 메시지 등으로 입장을 물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 하이스쿨 레슬링 보조코치 폭행죄로 체포 kaesnews 2020.06.10 1078
64 북버지니아 금요일 6월 12일 2단계 리오픈닝에.... kaesnews 2020.06.10 1058
63 버지니아주 코로나19 신규확진자 두달만에 감소추세로.... kaesnews 2020.06.10 1016
62 20살 청년 스태포드호수에서 수영하다 익사 kaesnews 2020.06.10 1061
61 코로나19에 보스턴 마라톤 124년 역사상 첫 취소 kaesnews 2020.05.31 1031
60 북버지니아 주(州)가 다시 문열기 시작 kaesnews 2020.05.29 1131
59 북버지니아 사업장 재개시작 전날 벌써 604건의 확진자 발생 kaesnews 2020.05.29 1044
58 북버지니아 5월 29일부터 모든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해야 kaesnews 2020.05.26 1326
57 버지니아 주(州) 메모리얼데이 연휴동안 COVID-19 환자 급증 kaesnews 2020.05.26 1323
56 컬럼비아 파이크 블루스 페스티벌 '백야드' 축하공연으로 kaesnews 2020.05.26 1577
55 북버지니아 페어팩스 카운티, 5월 29일 재개장 시작 kaesnews 2020.05.26 894
54 시각장애 한인여고생 프린스턴·하버드 합격 kaesnews 2020.05.24 1161
53 페어팩스 카운티 아파트 화재로 1명 사망 kaesnews 2020.05.24 1871
52 조지 메이슨 대학 코로나바이러스 유행에도 불구하고 등록금 인상 kaesnews 2020.05.22 1102
51 외교부, 전 세계 ‘특별여행주의보’ 추가 연장…6월 19일까지 kaesnews 2020.05.22 1222
50 美미시간주 폭우로 댐 2개 붕괴… 비상사태 선포 kaesnews 2020.05.20 1257
» “윤미향과 갈등, 심한 모욕감까지” 해외단체의 고백 kaesnews 2020.05.20 958
48 애난데일 지역 COVID 제한 완화 다음 주부터 시작 kaesnews 2020.05.19 1288
47 애넌데일 페어몬트 가든 아파트 총기난사 사건 발생 kaesnews 2020.05.19 1155
46 주말을 맞아 페어팩스 카운티 공원 단계적 재개장 시작 kaesnews 2020.05.19 13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