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logo

한국어

종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한 지난 2분기 미국의 성장률이 역대 최악으로 곤두박질쳤다. 이는 코로나19의 경제 타격이 수치로 확인된 것이라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코로나19를 억제하기 위한 경제·사회적 봉쇄 조치(셧다운)로 미 경제의 축인 소비가 무너지고 실업자가 급증한 여파인 것으로 풀이된다.미 상무부는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32.9%(연율)를 기록했다고 현지시간으로 30일 밝혔다. 코로나19 발병이 시작된 지난 1분기 -5.0%로 6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으로 돌아선 데 이어 하락폭을 훨씬 더 키운 것이다. 2분기 GDP 감소폭은 미 정부가 1947년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최악의 기록이다. 종전 기록인 1958년 2분기 -10%의 3배 이상이고 글로벌 금융위기였던 2008년 4분기 -8.4%의 4배에 가깝다.
로이터통신은 올해 2분기 성장률이 1930년대 대공황 이후 최악일 것으로 추정했고, CNBC방송은 1921년 2분기를 넘어서는 역대 최악의 기록이라고 보도했다. CNBC는 “대공황을 포함해 지난 2세기 동안 30차례가 넘는 경기침체 중 짧은 기간에 이렇게 급락한 적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발표로 올해 1∼2분기 연속 역성장이 확인됨에 따라 미국의 경기침체 진입도 공식화됐다. 통상 GDP 증가율이 2개 분기 연속 감소하면 기술적 경기침체로 분류된다. 다만 이날 발표는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34.5%)보다는 감소폭이 다소 적었다.
코로나19 셧다운과 자택대피 명령,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등으로 상점과 기업이 문을 닫고 시민이 집 밖으로 나오지 못하면서 미 경제의 3분의2 이상을 차지하는 소비가 극도로 위축된 것이 마이너스 성장의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2분기 경제 피해는 대부분 4월에 집중된 것으로 보인다. 5월 이후에는 일부 경제활동 재개로 소비 지출이 늘어나고 사상 최대인 3조달러 규모의 경기부양 패키지가 집행된 덕분에 GDP 감소폭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가계지출이 43.5% 급감해 2분기 GDP에서 23%포인트를 끌어내렸고, 기업투자와 주택투자도 각각 27%, 38.7% 줄어들었다. 반면 경기부양 패키지 집행에 힘입어 정부 지출·투자는 2분기에 2.7% 늘었다. 국방 분야를 제외하면 무려 39.7% 급증한 것이다. 7월부터 시작되는 3분기 GDP는 다시 플러스 성장으로 반등할 것이 유력하다.
그러나 지난달 중순부터 미국 내 다수 지역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고 이에 따라 경제활동 재개 조치가 중단된 탓에 반등폭은 제한적일 가능성이 크다. 영국 경제분석기관 캐피털이코노믹스의 미국 담당 선임이코노미스트인 앤드루 헌터는 블룸버그통신에 “5월과 6월 경제활동의 강한 반등이 3분기 GDP의 강한 성장의 토대를 놨다”면서도 “최근 바이러스 감염 재확산이 7월 경제를 짓누르고 있어서 ‘V자’ 형태의 회복이 계속될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한편 미 성장률은 속보치와 잠정치, 확정치로 3차례 나눠 발표된다. 이날 발표는 속보치로 향후 수정될 수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5 美시장 퇴출이냐 vs 美기업 변신이냐…`틱톡 운명` 어디로 kaesnews 2020.08.02 6
» 미국 2분기 성장률 -32.9%…통계집계 73년 만에 최악 kaesnews 2020.08.01 8
163 "미국 재정적자 악화하면 달러화 신뢰 무너질 수 있어" kaesnews 2020.07.24 8
162 미 대형 유통사들, 일회용 비닐봉지 대용품 공동개발 착수 kaesnews 2020.07.22 11
161 S&P 전문가, 현재 부양책만이 코로나19 경제 살릴 길 kaesnews 2020.07.21 10
160 링크드인, 직원 6% 감원 kaesnews 2020.07.21 11
159 미국 항공업계 구조조정 가속…사우스웨스트 직원 1만7000명, 휴직·명퇴 kaesnews 2020.07.21 14
158 세계 1위 부자 베이조스, 하루 만에 재산 15.6조 늘어…일일 기준 역대 최대 증가폭 kaesnews 2020.07.21 17
157 "한국인들, 빚내서 테슬라 투자"…외신도 놀란 원정개미 kaesnews 2020.07.21 13
156 `하루 26만명` 확진에도…경제재개 후퇴없다는 지구촌 kaesnews 2020.07.19 14
155 월가황제의 불길한 예언 "美경제 훨씬 어두워질것" kaesnews 2020.07.19 17
154 89세 버핏 감 잃었다고? 넉달간 '애플'로만 48조원 대박 kaesnews 2020.07.19 18
153 中에 막히고 EU에 치이고…사면초가 美 IT기업들 kaesnews 2020.07.19 12
152 미국, 크루즈 운항 금지 9월까지로 연장 kaesnews 2020.07.19 13
151 "미 기업들, 신속한 회복 기대 접어"…감원·영구 생산축소 등 나서 kaesnews 2020.07.19 11
150 테슬라 주가 상승에 커지는 우려 kaesnews 2020.07.19 13
149 코로나19 사태에 美 기업 파산신청 8년만에 최대 kaesnews 2020.07.18 15
148 흑인단체 결합한 美노동계, 전국 단위 파업 나선다 kaesnews 2020.07.12 12
147 멕시코 코로나19, 포드에 불똥...다음주 공장 문 닫을 수도 kaesnews 2020.07.12 12
146 위워크 "내년 순익 전환 가능"...직원 절반 이상인 8000여명 감원 kaesnews 2020.07.12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