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logo

한국어

종합뉴스

미국 노동계가 흑인 단체들과 연합해 인종차별 철폐를 촉구하는 대규모 파업을 벌인다. 12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20일 수만명에 이르는 노동자들이 미국 25개 도시에서 ‘흑인 생명을 위한 파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국제서비스노조(SEIU)를 비롯해 국제트럭운전자연대, 미국교사연맹, 미국 농장노동자조합, 시간제 노동자 단체인 ‘15달러를 위한 싸움’ 등이 주도적으로 파업에 참여하며,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BLM)’ 등의 인종 차별 반대 시민운동 단체들도 동참한다. 이번 파업에는 흑인 노동자 비율이 높은 패스트푸드점 및 차량 공유 업체, 요양원, 공항 소속 노동자들이 주로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은 파업 당일 미 전역 도시에서 대규모 행진을 벌일 예정이다. 2014년 흑인 청년이 백인 경찰관의 총에 맞아 사망한 미주리주 퍼거슨에선 맥도날드 노동자들이 사건 현장을 찾아 추모 시위를 열고,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한 미니애폴리스에선 요양원 및 공항 노동자들이 최저임금을 15달러(약 1만8000원)로 인상하라고 요구하는 집회를 연다.

하루 종일 파업에 참여할 수 없는 노동자들은 약 8분간 파업을 진행한다. 이 시간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관의 무릎에 목이 눌려있던 약 8분 46초를 의미한다.‘흑인 생명을 위한 파업’ 측이 요구하는 정책적 변화는 최저임금 인상, 병가 및 의료 서비스 도입, 육아 지원 및 방역 대책 마련을 비롯해 기업들이 노조 결성을 허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더 나아가 선출직 공무원 및 기업들에 인종차별주의를 없애는 정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BLM 지도자 리처드 월리스는 “현재 수준의 최저 임금으론 해당 금액을 받는 흑인들이 생계조차 유지하기 힘든 수준”이라고 말했다. 미국에선 흑인 노동자의 54%, 히스패닉 노동자의 63%가 최저 생활비 이하의 임금을 받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5 美시장 퇴출이냐 vs 美기업 변신이냐…`틱톡 운명` 어디로 kaesnews 2020.08.02 6
164 미국 2분기 성장률 -32.9%…통계집계 73년 만에 최악 kaesnews 2020.08.01 6
163 "미국 재정적자 악화하면 달러화 신뢰 무너질 수 있어" kaesnews 2020.07.24 7
162 미 대형 유통사들, 일회용 비닐봉지 대용품 공동개발 착수 kaesnews 2020.07.22 11
161 S&P 전문가, 현재 부양책만이 코로나19 경제 살릴 길 kaesnews 2020.07.21 9
160 링크드인, 직원 6% 감원 kaesnews 2020.07.21 11
159 미국 항공업계 구조조정 가속…사우스웨스트 직원 1만7000명, 휴직·명퇴 kaesnews 2020.07.21 14
158 세계 1위 부자 베이조스, 하루 만에 재산 15.6조 늘어…일일 기준 역대 최대 증가폭 kaesnews 2020.07.21 16
157 "한국인들, 빚내서 테슬라 투자"…외신도 놀란 원정개미 kaesnews 2020.07.21 11
156 `하루 26만명` 확진에도…경제재개 후퇴없다는 지구촌 kaesnews 2020.07.19 14
155 월가황제의 불길한 예언 "美경제 훨씬 어두워질것" kaesnews 2020.07.19 15
154 89세 버핏 감 잃었다고? 넉달간 '애플'로만 48조원 대박 kaesnews 2020.07.19 17
153 中에 막히고 EU에 치이고…사면초가 美 IT기업들 kaesnews 2020.07.19 11
152 미국, 크루즈 운항 금지 9월까지로 연장 kaesnews 2020.07.19 12
151 "미 기업들, 신속한 회복 기대 접어"…감원·영구 생산축소 등 나서 kaesnews 2020.07.19 9
150 테슬라 주가 상승에 커지는 우려 kaesnews 2020.07.19 11
149 코로나19 사태에 美 기업 파산신청 8년만에 최대 kaesnews 2020.07.18 13
» 흑인단체 결합한 美노동계, 전국 단위 파업 나선다 kaesnews 2020.07.12 12
147 멕시코 코로나19, 포드에 불똥...다음주 공장 문 닫을 수도 kaesnews 2020.07.12 10
146 위워크 "내년 순익 전환 가능"...직원 절반 이상인 8000여명 감원 kaesnews 2020.07.12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