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logo

한국어

코로나 19 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자 현미경 영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자 현미경 영상

[미 NIH 국립 알레르기 감염병 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로 다른 유전자형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동시에 한 사람을 감염시켰을 때 면역 체계에 과중한 부담을 줘 높은 사망률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빠른 유전자 변이를 통해 여러 계열로 분화하고 있다.1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UC버클리) 공공보건대학 연구팀은 상이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한 지역 사회에 동시에 펴졌을 때 사망률을 끌어올릴 수 있다는 내용의 연구 결과를 논문 사전 공유 사이트인 MedRx에 공개했다. 연구팀은 유럽과 미국에서 유행 중인 서로 다른 계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일부 사람들에게 '연쇄 감염'을 일으켜 면역 체계를 혼란에 빠뜨리면 과민 반응을 촉발하거나 심지어 죽음에 이르게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의 리 릴리 교수는 SCMP에 "만약 한 종류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매우 지배적인 상황이라면 다른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유입되지 않게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를테면, 미국에 이미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만연한 상황일지라도 유럽에서 변종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새로 유입되면 전체 사망률이 전보다 더 훨씬 높아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연구진은 미국형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주로 확산한 샌프란시스코에서 감염 사망률은 1.6%로 낮았던 반면, 같은 캘리포니아주의 산타클라라에서는 유럽형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함께 유행하면서 사망률이 세 배나 높게 나온 점에 주목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4 “백신 2회 접종에 더 강력한 면역 반응”...‘코로나와의 전쟁’ 또 다른 난관 kaesnews 2020.07.21 14
193 美 확진자 400만명 육박…2주에 1백만, 가속도 붙었다 kaesnews 2020.07.21 6
192 美 확진자 급증…코로나19 검사 결과 받는데만 2주 kaesnews 2020.07.21 10
191 "변종 코로나 지역 동시 확산되면 치명적" 美 버클리대 연구팀 kaesnews 2020.07.19 10
190 美 50개주 전체로 코로나 확산… 中 신장도 집단감염 비상 kaesnews 2020.07.19 12
» "이종 코로나19 동시 감염, 치명적일 수 있어" kaesnews 2020.07.18 10
188 미 코로나19 계속 확산…텍사스·플로리다 연일 1만명 감염 kaesnews 2020.07.18 9
187 코로나19 조금 앓다가 회복?…미 20대 확진자들 "착각 말라" kaesnews 2020.07.18 12
186 WHO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또 경신…23만8천명 육박” kaesnews 2020.07.18 11
185 코로나19 노출된 의료종사자… 전세계 3000여명 숨져 kaesnews 2020.07.14 12
184 미국인 540만명 의료보험 상실… 코로나 실직 탓 kaesnews 2020.07.14 9
183 美확진 하루 7만명 넘어… 버티던 트럼프 공개석상 첫 마스크 kaesnews 2020.07.12 13
182 내년까지 코로나19 백신 나올 가능성 희박…거리두기 지켜야" kaesnews 2020.07.12 9
181 WHO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3만명"…일일 기준 최다 kaesnews 2020.07.12 12
180 WHO “코로나 안 없어질 듯”… 中전문가 “중국은 종료” kaesnews 2020.07.11 13
179 미 정부, 2월부터 코로나19 연구비로 6조원 넘게 지출 kaesnews 2020.07.11 9
178 미국 신규 확진 7만명 육박…11일 만에 7번째 신기록 kaesnews 2020.07.11 15
177 MLB 30개 구단 중 28곳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나와 kaesnews 2020.07.10 15
176 미 텍사스주, 신규환자 1만명 넘겨…9개주, 누적 10만 넘어 kaesnews 2020.07.07 13
175 매일 4만명 폭증하는데…美 해변·술집 ‘노 마스크’ 인산인해 kaesnews 2020.07.06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