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logo

한국어

코로나 19 뉴스

미국의 주간 실업수당 신청자가 지난 3주 동안 무려 1680만명 늘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10명 중 1명이 일자리를 잃은 셈이다. 9일 미국 노동부가 발표한 지난 4일 기준 주간 실업수당 신청자가 661만명으로 나타났다. 1주일 전의 687만명보다는 감소했으나 전문가들이 예상했던 520만명을 상회했으며 최근 3주 동안에만 1680만명이 실직했다. 코로나19 확산 이전 미국 고용인구가 1억5100만명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노동인구의 거의 10분의 1이 벌써 실직한 것이다. 미국 19개주에서 실업수당 신청자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캘리포니아와 펜실베이니아주 수치가 충격적일 정도로 높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캘리포니아주의 실업수당 신청자는 19% 감소한 92만5000명, 펜실베이니아주도 3분의 1이 줄어든 28만4000명으로 집계됐다.

현재 미국 48개주에서 비필수 업소들이 문을 닫으면서 숙박과 유통, 중소기업 등지에서 대규모 감원이 이어지고 있다. 이코노미스트들은 미국 실업자가 2000만명까지 늘고 4월 실업률만 15%까지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USA투데이는 미국 정부의 2조2000억달러 규모 부양책으로 인해 실업자 수가 더 증가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부양책에 따라 실업수당 수혜기간을 39주로 연장하고 여기에 주당 600달러까지 추가로 지급받을 수 있어 고용주들이 직원을 더 많이 내보낼 것이라는 말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감원은 유례가 없을 정도로 빠르고 타격이 큰 데다 사회적 거리두기 등 생활의 제한으로 더 많은 실업자들이 생길 것이라고 보도했다.

더구나 코로나19 확산이 소강상태에 빠지더라도 지방정부에서 이동제한 조치를 계속 유지할 경우 실업자들의 복직까지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이동이 풀려도 백신이 개발되지 않는 한 식당 이용이나 항공기 탑승 수요가 늘지 않아 고용회복도 더딜 전망이다. 실업난 확산 우려 속에 미국에서도 유럽식 근로자 보호 제도가 실시돼야 한다는 여론이 고개를 들었다. 부양책 실시로 실업사태를 대처하고 있는 미국과 달리 유럽 일부 국가에서는 정부가 매출이 감소한 기업에 직접 자금을 제공해 대량실업을 막고 있다. 

코넬대 법학교수 앤절라 코넬은 "무급휴가 시 정부에서 보조금을 제공하는 것은 이번 같은 실업사태에 가장 효과적이고 효율적인 대처방법"이라고 말했다. 조시 홀리 미주리 상원의원(공화)은 실업대란이 여름까지 이어진다면 의회에서 근로자들의 임금을 보조해 실업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AP통신은 유럽에서 실시하고 있는 정부의 기업 지원으로 비록 근무시간과 임금은 줄어들겠지만 프랑스에서 민간부문 일자리의 4분의 1에 해당되는 580만명이 정부의 보호를 받고 있으며 독일에서도 유사한 제도로 65만개 기업의 근로자들이 혜택을 받아 일자리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 ‘1200달러’ 현금 지급 한번 더…美공화당의 5차 부양책 kaesnews 2020.07.29 5
15 페어팩스 카운티 무상지원금 오는 8일 월요일부터 신청접수 kaesnews 2020.06.04 71
14 美 코로나기업대출 24억원 받아 롤렉스·보석 구매 ‘덜미’ kaesnews 2020.05.14 105
13 PPP 받으면 Pua cerify 할때. kaesnews 2020.05.14 134
12 美 코로나19 구제법안(CARES Act)에 포함된 중소기업 긴급 대출 프로그램 kaesnews 2020.05.14 135
11 페어팩스 카운티의 ‘소상공인 COVID-19 회복기금’ kaesnews 2020.04.20 134
10 내가 받을 수 있는 UI 실업수당 금액 알아보는 계산 사이트 kaesnews 2020.04.12 157
9 코로나로 인한 자동차 보험 할인혜택 알고 계신가요? kaesnews 2020.04.10 164
8 코로나로 인한 경제적 피해 시 신청할 수 있는 혜택들! 실업, 장애, 유급 가족휴가 kaesnews 2020.04.10 146
7 잘나가던 美 화이트칼러, 아마존 창고 일자리 몰려 kaesnews 2020.04.10 143
» 美 10명 중 1명이 실업자..숙박·유통업서 감원 태풍 kaesnews 2020.04.10 151
5 美 ‘실업 쓰나미’…2000만명 일자리 잃나 kaesnews 2020.04.10 137
4 미 의회,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추가지원안 처리 불발 kaesnews 2020.04.10 141
3 "미국 1년내 파산 가능성 1위 소비재 산업은 백화점" kaesnews 2020.04.10 138
2 美 실업자 3주만에 1700만명 kaesnews 2020.04.10 159
1 SBA(중소기업청) 재난 대출 신청방법 kaesnews 2020.04.09 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