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logo

한국어

종합뉴스



만취 상태로 잠을 자다 한 침대에 누워있던 생후 4개월 딸을 질식사시킨 엄마에게 무죄 판결이 내려졌다. 미국에서 발생한 이 사건에서 엄마는 애초 징역 20년형을 선고받았지만 고등법원 여성 판사들이 원심을 깨고 결과를 뒤집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30일(현지시간) 보도를 통해 메릴랜드주 고등법원이 과실치사 혐의를 받는 뮤리얼 모리슨(48)에게 이같은 판결을 내렸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4명의 여성 판사들이 무죄 의견을 낸 것이 결정적 영향을 미쳤는데 WP는 “재판부의 의견이 성별에 따라 나뉘었다”고 분석했다.
모리슨의 무죄를 주장한 판사들은 “맥주를 마시고 4개월 된 딸과 함께 잤다고 해서 죽음이나 심각한 부상을 초래할 가능성이 항상 뒤따르는 것은 아니다”라며 “그가 중대한 부주의를 저질렀다는 증거가 부족하다”고 판시했다.또 “모리슨에 대한 유죄 판결이 유색인종이나 사회·경제적 지위가 제한된 여성에게 다른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는 지적도 했다. 아이와 함께 자는 것이 가족의 전통이었다며 억울함을 토로한 모리슨의 주장을 일부 수용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재판부는 모리슨이 받는 아동 방치 혐의를 인정하고 보호관찰 명령을 내렸다.
앞서 볼티모어에 거주하던 모리슨은 2013년 9월 1일 페이스북 라이브 영상을 켠 채 지인과 맥주를 마셨고 만취해 침대에 누웠다. 당시 같은 침대에는 4살짜리 큰딸과 생후 4개월 된 작은딸이 먼저 잠들어있었다.
이튿날 아침 잠에서 깬 모리슨은 작은딸이 축 늘어져 있는 모습을 발견하고 심폐소생술을 시도한 뒤 911에 신고했다. 그러나 결국 딸은 세상을 떠났다. 이후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 큰딸은 “동생 위를 뒹굴며 자던 엄마를 흔들어봤으나 너무 깊이 잠들어 깨우지 못했다”는 말을 했다.
미국 소아과협회(AAP)는 부모와 영유아는 각각 다른 침대를 사용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P)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매년 영유아 3500여명이 영아급사증후군(SIDS), 침대에서의 우발적 질식 등으로 인해 사망한다. WP는 “재판부가 영유아 자녀와 함께 자는 행위를 범죄로 규정할 준비가 되지 않았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8 475억 퇴직금 몽땅?… 직원들과 성관계한 맥날 CEO의 위기 kaesnews 2020.08.11 1
87 미 사카고 덮친 토네이도… 건물 파손·86만가구 정전 kaesnews 2020.08.11 1
86 미, 전세계 여행금지 경보 해제… 한국 ‘여행 재고’로 하향 kaesnews 2020.08.07 0
85 “숨막혀요” 美구치소서 두건 쓴 흑인죄수 사망 논란 kaesnews 2020.08.07 3
84 美40대의 포르쉐 플렉스…알고보니 집서 찍어낸 가짜수표 kaesnews 2020.08.07 2
83 허리케인에 회오리바람까지..美 동부 긴장감 kaesnews 2020.08.04 7
82 여자친구 오래 줄 서게 했다고 햄버거 가게 직원에 총질 kaesnews 2020.08.04 6
81 마스크 없이 170명 음주가무… 뉴욕서 유람선 불법파티 kaesnews 2020.08.03 5
80 미 시티그룹 직원 "동성애자 차별" 회사에 소송 kaesnews 2020.08.03 5
79 남편 총격에 안면이식 수술했던 여성… 12년만에 사망 kaesnews 2020.08.01 8
78 美 애리조나-유타주 접경에 산불…광대한 삼림에 번져 kaesnews 2020.08.01 7
77 북한, 南 고체연료 제한 해제에 “대결 흉심 드러내” kaesnews 2020.08.01 8
» 4개월 딸 질식사시킨 엄마 ‘무죄’… 美 법정에서 생긴 일 kaesnews 2020.08.01 13
75 되돌아온 미국 ‘마약성 진통제 재앙’… 빈곤층이 쓰러진다 kaesnews 2020.08.01 8
74 오바마·빌 게이츠 트위터 계정 해킹범은 17세 소년 kaesnews 2020.08.01 9
73 “당신 목에 혹이…” 美방송기자 목숨 구한 메일 한 통 kaesnews 2020.07.29 12
72 정체불명 곡물 씨앗,중국서 미국으로 속속 배달…혹시 바이오테러? kaesnews 2020.07.29 7
71 트럼프 장남, 코로나19 ‘가짜뉴스’ 트윗했다가 차단 kaesnews 2020.07.28 9
70 채준석 교수 살해한 18살 용의자들의 얼굴 kaesnews 2020.07.26 13
69 대박 터트린 28년 전 약속…265억원 복권당첨금 나눈 미 절친 kaesnews 2020.07.25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