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logo

한국어

종합뉴스

빅토리아 프라이스(왼쪽) 인스타그램 캡처, 

미국의 한 방송기자가 시청자의 예리한 눈썰미 덕에 암을 조기에 발견한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4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주 WFLA-TV의 방송기자 빅토리아 프라이스는 지난달 한 시청자에게 걱정 어린 이메일 한 통을 받았다. ‘방금 방송을 봤는데 당신 목에 혹이 나 있는 게 걱정됩니다. 부디 갑상선 검진을 받아보세요’라는 긴 제목의 메일에는 과거 자신의 목에 났던 불룩한 혹이 그녀의 목에서도 보인다며 자신이 비슷한 증상으로 갑상선암 진단을 받았으니 확인해보라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빅토리아는 고민 끝에 병원을 찾았다. 의사 역시 혹이 심상치 않다며 정밀 검사를 권했고, 검사를 마친 빅토리아는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됐다. 검사 결과 자신의 목에 난 혹이 실제 종양이었으며 암이 갑상선에서 림프선으로 퍼지고 있었던 것이다.

빅토리아가 뉴스를 진행하는 모습. 빅토리아 프라이스 인스타그램 캡처

빅토리아가 시청자에게 받은 이메일. 빅토리아 프라이스 

이후 빅토리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종양 제거 수술을 받게 되어 일주일간 일을 쉬게 됐다”며 이메일을 보내준 시청자에게 감사를 전했다. 그녀는 “그 이메일을 받지 않았더라면 의사에게 진찰받을 생각도 안 했을 것이다. 암이 계속해서 퍼졌을 것”이라며 “생각만 해도 무서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혀 모르는 사이인데도 시간을 내어 이메일을 보낸 시청자분에게 평생 고마워하며 살겠다”면서 “그분은 그럴 의무가 없었지만 어쨌든 그렇게 했다”고 강조했다. 빅토리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기자로서 모든 신경을 일에만 쏟았다”며 “이번 세기 들어 가장 중대한 보건 위기에 관해 매일 다루면서도 저 자신의 건강은 전혀 신경 쓰지 못했다. 여러분은 항상 자신과 주변 사람들의 건강을 챙기길 바란다”고 전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3 허리케인에 회오리바람까지..美 동부 긴장감 new kaesnews 2020.08.04 0
82 여자친구 오래 줄 서게 했다고 햄버거 가게 직원에 총질 new kaesnews 2020.08.04 0
81 마스크 없이 170명 음주가무… 뉴욕서 유람선 불법파티 kaesnews 2020.08.03 0
80 미 시티그룹 직원 "동성애자 차별" 회사에 소송 kaesnews 2020.08.03 0
79 남편 총격에 안면이식 수술했던 여성… 12년만에 사망 kaesnews 2020.08.01 0
78 美 애리조나-유타주 접경에 산불…광대한 삼림에 번져 kaesnews 2020.08.01 1
77 북한, 南 고체연료 제한 해제에 “대결 흉심 드러내” kaesnews 2020.08.01 1
76 4개월 딸 질식사시킨 엄마 ‘무죄’… 美 법정에서 생긴 일 kaesnews 2020.08.01 1
75 되돌아온 미국 ‘마약성 진통제 재앙’… 빈곤층이 쓰러진다 kaesnews 2020.08.01 0
74 오바마·빌 게이츠 트위터 계정 해킹범은 17세 소년 kaesnews 2020.08.01 1
» “당신 목에 혹이…” 美방송기자 목숨 구한 메일 한 통 kaesnews 2020.07.29 4
72 정체불명 곡물 씨앗,중국서 미국으로 속속 배달…혹시 바이오테러? kaesnews 2020.07.29 2
71 트럼프 장남, 코로나19 ‘가짜뉴스’ 트윗했다가 차단 kaesnews 2020.07.28 2
70 채준석 교수 살해한 18살 용의자들의 얼굴 kaesnews 2020.07.26 6
69 대박 터트린 28년 전 약속…265억원 복권당첨금 나눈 미 절친 kaesnews 2020.07.25 12
68 미 "100% 온라인 수강하는 신입 유학생 입국 금지" kaesnews 2020.07.25 11
67 미 대법원, '예배인원 제한 완화' 네바다주 교회 청원 기각 kaesnews 2020.07.25 8
66 “개학 강행 말라” 플로리다 교사들 소송전 kaesnews 2020.07.21 8
65 ‘밤쉘’ 그곳 폭스뉴스서 또 성추문…간판 앵커 피소 kaesnews 2020.07.21 8
64 미 코로나 유행 후 아시아계 차별사건 2천건…"편견과 싸워라" kaesnews 2020.07.21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