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logo

한국어

종합뉴스

재벌3세이자 사건 용의자, 오라윳 유위티야. 

2012년 발생한 세계적 스포츠음료 레드불 창업주의 손자 오라윳 유위티야(35)의 뺑소니 사망사고 증인이 갑작스럽게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오라윳의 약물 복용 의혹이 다시금 불거지며 태국이 술렁이고 있다. 최근 내려진 오라윳의 불기소 결정에 결정적으로 유리한 증언을 한 증인 두 명 중 한 명이 갑작스럽게 교통사고로 사망한 데다 그동안 크게 부각되지 않았던 오라윳의 약물 복용 문제도 본격적으로 논란거리가 되고 있다.
31일 태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불기소 결정의 결정적 근거를 제공한 증인 중 한 명인 짜루찻맛통(40)이 이틀 전 북부 치앙마이 지역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 다른 오토바이와 부딪히는 사고로 사망했다. 짜루찻은 2년 전 이번 사건과 관련해 새로운 증인으로 추가됐다. 나머지 한 명은 은퇴한 여객기 보안요원으로, 이 둘은 사고 당시 오라윳 뒤에서 운전 중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오라윳이 3차로에서 시속 80㎞ 이하의 속도로 달리고 있던 중 왼쪽 차선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경찰이 갑작스럽게 차선을 바꿔 페라리 앞으로 끼어들었다고 진술했다. 숨진 경찰의 잘못이지, 오라윳의 잘못이 아니라는 증언이었다.
이는 8년 전 2012년 9월 방콕 시내에서 발생한 사고 당시 오라윳의 페라리가 시속 177㎞의 속도로 과속하다 오토바이를 타고 근무 중이던 경찰관을 차로 치어 숨지게 했다는 당시 조사 결과와 일치하지 않는 증언이다. 검찰은 그의 증언을 바탕으로 오라윳의 부주의한 운전으로 인한 과실치사 혐의에 대해 불기소 결정을 내린 바 있다.
AP 통신은 경찰 대변인이 증인 짜루찻맛통의 사망 사실을 발표하면서 “사고를 조사 중”이라며 어떤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말한 사실을 전했다. 덧붙여 불기소의 결정적 증인인 짜루찻맛통의 사망을 의심할 만한 증거는 아직 없지만, 이 일로 인해 이번 사건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더욱 커질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오라윳의 약물 복용 의혹도 공론화되고 있다. 이미 일부 시민운동가들은 오라윳이 사고 당시 불법 약물을 복용했다는 의혹까지 제기했다. 그러나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경찰은 오라윳에게서 발견된 불법 약물은 치과 치료와 관련이 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오라윳의 치과 의사가 치료를 위해 코카인이 함유된 약을 처방했음을 확인했기 때문이라고 해명하면서 술을 마셨을 때 술이 이 코카인이 함유된 약과 섞이면 몸에서 해당 성분이 검출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위원회 관계자는 경찰은 구두로만 설명했을 뿐, 의료기록 등은 제출하지 않았다면서 이에 대해 명확한 설명을 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신문에서 국반부패위원회(NACC)는 전국의 법대 학생들이 이번 ‘유전무죄’ 논란에 대한 조사를 요청하는 탄원서를 제출함에 따라 오라윳에 대해 불기소 결정을 내린 검사들을 조사할 준비가 돼 있음을 밝혔다고 말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0 베이루트서 대규모 폭발‥인근 초토화 new kaesnews 2020.08.04 0
209 中 “한국인들 들어오셔도 됩니다” new kaesnews 2020.08.04 0
208 “아베, 집무실서 토혈” 현지 언론 보도에…日정부 대변인 “전혀 문제 없다” new kaesnews 2020.08.04 0
207 유엔 “北, 핵탄두 소형화 가능성”…유엔 공식문서 첫 거론 new kaesnews 2020.08.04 0
206 유엔 보고서 "北 위법 자금으로 핵 개발 계속해" update kaesnews 2020.08.02 0
205 아베, '아베노마스크' 벗고 큰 사이즈 천 마스크 착용 kaesnews 2020.08.02 0
204 식당·선술집·여관 줄줄이 폐업.. 日 '길거리 경제'가 무너진다 kaesnews 2020.08.02 0
203 공업용 메탄올 섞은 ‘가짜술’에 인도서 86명 사망 kaesnews 2020.08.02 0
202 8월3일부터 日 징용기업 자산 압류절차 시작…한일관계 격랑 kaesnews 2020.08.02 0
» 갑자기 증인이 죽었다…‘레드불’ 손자의 이상한 뺑소니사고 kaesnews 2020.08.01 3
200 절망 끝에 선 세 자매가 아빠에게 망치를 휘두른 이유 kaesnews 2020.08.01 3
199 여기도 대통령이 시한폭탄…두테르테 “마스크 기름에 빨아라” kaesnews 2020.08.01 3
198 “택시기사 50명 죽여 악어에…” 60대 의사는 연쇄살인마였다 kaesnews 2020.08.01 2
197 “결백하면 돌아와라” 뉴질랜드 장관, 성추행 韓외교관에 일침 kaesnews 2020.08.01 2
196 하루 30만씩 늘어나는 확진자…WHO “100년만의 위기” kaesnews 2020.08.01 1
195 코로나 대책 실패… 아베 정권 위기 kaesnews 2020.07.31 4
194 중남미 73명 재산 58조 늘 때 5200만명 빈곤층 추락 kaesnews 2020.07.29 1
193 日 코로나 ‘점입가경’…신규감염 980명, 일일 최대 kaesnews 2020.07.28 4
192 소녀상 앞 무릎 꿇은 아베?… 日 “사실이면 양국 관계 결정적 영향” kaesnews 2020.07.28 2
191 중국 신규확진 100명 넘었다… 코로나19 재확산 ‘비상’ kaesnews 2020.07.2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