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logo

한국어

종합뉴스

뉴질랜드 방송(뉴스허브)이 지난달 25일 심층 보도한 한국 외교관의 성추행 사건.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1일 “뉴질랜드에서 성추행 혐의를 받는 한국 외교관은 뉴질랜드에 들어와서 조사를 받으라”고 비판했다. 피터스 장관은 이날 뉴질랜드 스리텔레비전 뉴스허브 프로그램에 출연해 제3국에서 근무하는 고위직 A씨는 뉴질랜드에서 범죄 혐의를 받는 만큼 뉴질랜드에 돌아와 스스로를 변호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A씨는 2017년 주뉴질랜드 한국대사관에 근무할 당시 대사관 남자 직원의 엉덩이를 손으로 만지는 등 3건의 성추행 혐의를 받는다. 이와 관련, 뉴스허브는 최대 징역 7년까지 받을 수 있는 범죄 혐의에 대해 뉴질랜드 경찰이 조사하려고 했으나 한국 관리들이 이들 차단했다고 밝혔다. 뉴스허브는 현재 A씨에 대한 체포영장도 발부돼 있으나 A씨가 근무하는 나라와 뉴질랜드 간에 범죄인인도조약도 체결돼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피터스 장관은 “우리는 줄곧 양국 외교부 최고위급에서 이 문제를 제기해오고 있다”면서 “혐의를 받는 범죄는 한국에서 일어난 범죄가 아니라 뉴질랜드에서 일어난 범죄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제 공은 한국 정부에 넘어갔다. 한국 정부는 그가 외교관 면책특권을 스스로 포기하도록 하고 그를 우리나라(뉴질랜드)로 돌려보내야 한다”고도 했다.
또한 “그가 주장대로 정말 결백하다면 이곳으로 돌아와 이곳의 사법절차를 따를 수 있을 것”이라며 “그는 외교관 면책특권을 가지고 있고 그것이 세계 어디에서나 보호막이 될 수 있지만 이런 사건에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피터스 장관은 한국에서도 이 사건이 큰 뉴스로 보도돼 ‘국가적 망신’으로 여겨지는 만큼 A씨가 옳은 결정을 내려주기를 기대한다면서 “이 문제는 이제 최고위급까지 올라가 문재인 대통령도 알고 있는 사안이다. 기다리는 것 외에 더는 할 수 있는 건 없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성추행 혐의 외교관 사건과 관련해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통화하는 모습. 

한편 해당 사건은 뉴질랜드와 한국 정상 간 통화에서도 언급됐다. 지난달 28일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외교관의 성추행 혐의 관련한 언론 보도를 언급했고, 문 대통령은 ‘관계 부처가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처리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전했다. 이틀 뒤인 30일에는 뉴질랜드 외무부가 입장문을 내고 “한국 정부가 성추행 혐의를 받는 외교관에 대한 뉴질랜드 경찰의 수사에 협조하지 않는다”면서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3 공업용 메탄올 섞은 ‘가짜술’에 인도서 86명 사망 kaesnews 2020.08.02 5
202 8월3일부터 日 징용기업 자산 압류절차 시작…한일관계 격랑 kaesnews 2020.08.02 8
201 갑자기 증인이 죽었다…‘레드불’ 손자의 이상한 뺑소니사고 kaesnews 2020.08.01 12
200 절망 끝에 선 세 자매가 아빠에게 망치를 휘두른 이유 kaesnews 2020.08.01 10
199 여기도 대통령이 시한폭탄…두테르테 “마스크 기름에 빨아라” kaesnews 2020.08.01 12
198 “택시기사 50명 죽여 악어에…” 60대 의사는 연쇄살인마였다 kaesnews 2020.08.01 11
» “결백하면 돌아와라” 뉴질랜드 장관, 성추행 韓외교관에 일침 kaesnews 2020.08.01 8
196 하루 30만씩 늘어나는 확진자…WHO “100년만의 위기” kaesnews 2020.08.01 9
195 코로나 대책 실패… 아베 정권 위기 kaesnews 2020.07.31 11
194 중남미 73명 재산 58조 늘 때 5200만명 빈곤층 추락 kaesnews 2020.07.29 8
193 日 코로나 ‘점입가경’…신규감염 980명, 일일 최대 kaesnews 2020.07.28 15
192 소녀상 앞 무릎 꿇은 아베?… 日 “사실이면 양국 관계 결정적 영향” kaesnews 2020.07.28 9
191 중국 신규확진 100명 넘었다… 코로나19 재확산 ‘비상’ kaesnews 2020.07.28 9
190 60년만에 장례 치러진 태국 연쇄살인마 ‘인육 먹는 사람’ kaesnews 2020.07.25 12
189 우한 식당 돼지국밥에 ‘박쥐 사체’…“날개에 귀, 털까지” kaesnews 2020.07.25 8
188 한인 의사가 준 코로나19 결과지 '가짜'…과테말라 '발칵' kaesnews 2020.07.25 11
187 “인증샷이 뭐라고…” 덜덜 떠는 아들 절벽 매단 中아빠 kaesnews 2020.07.22 10
186 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 795명…하루 기준 최다 kaesnews 2020.07.22 14
185 중국, 美 체류 유학생에 “임의 조사·구금 당할수도” kaesnews 2020.07.22 13
184 이란 코로나19 하루 최다 229명 사망 kaesnews 2020.07.21 13